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화이글스가 새 외국인 타자를 영입했다. (사진출처=텍사스 레인저스 홈페이지)

 

[서울=뉴스케이프] 김재순 기자 = 한화이글스가 새 외국인 타자를 영입했다.

 

한화이글스는 19일 "텍사스 레인저스 출신의 타자 '제라드 호잉'과 7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제라드 호잉은 전문 중견수 외 외야 수비까지 가능한 외야 자원으로 빠른 발과 탁월한 타구 판단으로 넓은 수비 범위를 장악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타석에서는 2루타 생산 능력을 갖춘 우투좌타의 중장거리 타자로 빠른 주력과 우수한 베이스러닝 능력을 갖추고 있다.

 

제라드 호잉은 지난 2010년 텍사스 레인저스에 입단, 2016년 5월 23일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통산 74경기에 출장해 118타수, 26안타, 1홈런, 타율 0.220을 기록했다.

 

한화이글스는 "제라드 호잉을 비롯한 젊은 외국인 선수들이 내년도 선수단 전체에 활력을 더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1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7-12-19 11:43: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