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소기업중앙회 신년인사회···이낙연·박영선·황교안 대거 참석
  • 기사등록 2020-01-06 16:29:49
기사수정

중소기업중앙회가 2020년 중소기업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정부와 국회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박세준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2020년 신년을 맞아 중소기업인들을 위한 ‘2020년 중소기업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700여 중소기업인과 정부 및 국회의 인사들은 ‘암중모색’을 기치로 삼고 긍정적 미래를 모색하기로 했다.


6일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본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국회에서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각 당 대표들이 참석했다. 


그 외에도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경제계 인사들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 등 노동계 인사들도 참석했다.


이날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 역시 많은 변화와 불확실성이 우리 경제를 시험대에 오르게 할 것”이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상생협력과 협동조합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올해를 전망하는 사자성어를 암중모색(暗中摸索: 어둠 속에서 손을 더듬어 찾는다라는 뜻)으로 꼽았다. 그는 “중소기업이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재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도 ‘암중모색’이라는 말에 “이제까지 그랬던 것처럼 어둠 속에서도 여러분은 반드시 길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김대중 정부에서 IT의 초석을 닦았듯 문재인 정부에서는 디지털 경제 초석을 놓을 것이고, 중소기업이 그 과정에서 더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라고 중소기업인들을 격려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2020년 중소기업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정부와 국회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이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중소기업 협동조합 할성화 등 스마트 대한민국 실현에 중점을 둔 2020년 중기부 정책 방향을 발표했다. 장관이 중소기업인들 앞에서 직접 부처의 한 해 정책 방향을 설명한 것은 중기부의 전신인 중소기업청 시절을 포함해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올해로 27회째를 맞이한 중소기업 신년인사회는 중소기업 대표와 관련 단체, 정부와 국회 주요 인사들이 모여 새해 결의를 다지기 위한 것으로, 매년 초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06 16:29: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