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세균 총리 “여전히 엄중한 상황…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
  • 기사등록 2020-04-04 12:45:29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달 25일 용산의 봉제공장에 방문한 후 광화문역 앞에서 열린 착한마스크 캠페인에 참석해 마스크 기부행사에 동참했다. (사진=김한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앞으로 일정 기간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방역과 의료전문가 의견과 지역사회 의견도 다르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로 감염병에 대한 피로도가 높아지고 날씨가 풀리면서 야외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이 같은 발언은 코로나19의 해외유입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어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발생 후 모든 국민이 참여한 가운데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해왔고, 아이들의 개학을 위해 2주 전부터는 강도를 더욱 높인 결과 미국, 유럽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을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내 감염은 우리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관리되고 있고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크게 줄었다”며 “교회와 어린이집 등 밀집시설 감염이 크게 확산되지 않은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의 성과로, 어려운 가운데서도 기꺼이 일상을 희생하며 적극 협조해 준 국민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아직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상황은 여전히 엄중하다”며 “유학생 등의 해외유입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고, 국내 감염도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는 수준까지는 이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또 “등교 개학은 미뤄졌고, 최대 인구 밀접 지역인 수도권의 감염추세도 진정되지 않고 있다”며 “더구나 해외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져 전 세계 감염자는 순식간에 100만명을 넘어섰고, 세계적 대유행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 누구도 예측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많은 국민들이 피로감과 무기력을 느끼고 있고, 전례 없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경제활동에 지장을 받으면서 생계에 위협을 받는 분들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하는 것이 막대한 희생과 비용을 수반한다는 사실을 잘 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4 12:45: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