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배달의민족 "어려운 시기 외식업자 어려움 헤아리지 못했다" 사과 - 비난여론 비등하자 자세 낮추며 파문 진화 부심
  • 기사등록 2020-04-06 19:29:06
기사수정


배달의민족이 코로나19 사태로 전국민이 고통받고 있는 와중에 요금 인상으로 비난여론이 들끓자 공식사과하고 개선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중인 우아한형제들의 김범준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며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하다 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배달의민족은 즉각 새 요금제인 오픈서비스의 개선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김 대표는 "즉각 오픈서비스 개선책 마련에 나서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분들에 대한 보호 대책을 포함하여 여러 측면으로 보완할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픈서비스 도입 후 5일간의 데이터를 전주 동기와 비교 분석해 보면, 오픈서비스 요금제에서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업주님과 줄어드는 업주님의 비율은 거의 같게 나타나고 있다"며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업소가 생겨난 데 대해 무척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거듭 고개를 숙였다.


그는 그러면서 "저희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소상공인 경영난 극복에 도움을 드리고자 월 최대 15만원 한도 내에서 3, 4월 수수료의 절반을 돌려드리는 정책을 지난달 이미 발표한 바 있다"며 "당장의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하여 이 정책을 확대해 4월 오픈서비스 비용은 상한을 두지 않고 내신 금액의 절반을 돌려 드리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저희는 외식업소의 매출은 늘고, 이용자들의 업소 선택권은 최대한 보장되는 앱이 되도록 배달의민족을 가꾸어나갈 것을 약속 드린다"고 진화에 나섰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6 19:29: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