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민형준 기자] 하나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7일 ‘위드론 수출금융’ 상품을 선보였다.


하나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위드론 수출금융’ 상품을 선보였다. [사진=하나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수출신용보증 업무협약으로 선보인 이번 상품은 원자재 구매·제조를 위한 선적 전 금융지원, 물품 수출 후 매출 채권 등을 현금화하는 선적 후 금융지원으로 이뤄졌다.


하나은행은 보증서를 신청하는 기업이 수출 대금 집금 계좌를 하나은행으로 지정하면, 선적 전과 매입 보증에 대해 각각 30%씩, 최대 60%의 보증료를 지원한다. 하나은행은 대출이자와 외국환 수수료도 감면한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 상품을 통해 국내 직수출기업에 한정된 보증 대상을 금융권 최초로 해외 위탁가공 수출기업까지 확대했다”며 “수출기업은 무역금융뿐만이 아니라 운전자금으로도 자금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7 09:29: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