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민형준 기자] 한국무역협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해외 수요가 급증한 국산 진단키트, 의료·위생용품 수출을 돕는다.


무역협회가 코로나19 한국형 진단키트 수출을 지원한다. 무역협회가 입주해 있는 서울 삼성동 무역센터 빌딩. [사진=민형준 기자]


무역협회는 의료용품, 위생용품 등 수출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 정보를 67개국 정부와 대사관, 235개 무역협회 협력사에 제공하는 ‘코로나19 글로벌 브릿지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25일 시작한 의료·위생용품 긴급 수출 가능 기업 모집에는 360여개 기업이 신청했다.


협회는 신청 기업 중 제품 유효성 검사를 통과한 기업을 정리해 외국 정부 등에 전달하고 협회 차원에서 직접 거래도 알선할 방침이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해외지부, 주한 외국공관, 각국 경제단체 등을 통해 국내 의료·위생용품 제조기업에 대한 정보를 달라는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면서 “이번 홍보로 한국 기업의 수출 기회를 넓히면서 세계 각국의 코로나19 극복에도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07 09:41: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