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태평양전쟁 희생자 유족회 "이용수 할머니 말 다 맞아…윤미향 사퇴해야"
  • 기사등록 2020-06-01 16:55:28
기사수정

양순임 사단법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회장이 1일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한 식당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일제 강제징용·위안부 피해자와 유가족들의 단체인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유족회)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해체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이사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유족회는 1일 오후 2시 인천시 강화군 선원면 한 식당에서 "정대협(정의연의 전신)과 윤미향은 수십 년 동안 일본군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한 피해자 중심의 단체가 아닌 권력 단체로 살찌웠다"며 "지난 30년간 위안부 문제를 악용한 윤미향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정의연은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순임 유족회 회장은 ”정대협 탄생 이전부터 유족회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어느 날 정대협이 이 모든 것을 송두리째 훔쳐가 자신들을 위해 또 하나의 부정의롭고 불의한 이익단체를 탄생시킨 것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양 회장은 “이용수 할머니가 하는 말이 다 맞는 말”이라며 “윤미향이 기자회견을 열었을 때 자성하는 자세가 있어야 했는데, 거짓말만 했다”고 기자회견을 연 이유를 설명했다.


양 회장은 고 강순애 할머니의 유언을 무시했다는 증언도 내놨다. 그는 "죽으면 망향의 동산에 묻어달라는 고(故) 강순애 할머니의 유언을 정대협이 무시했다"며 "강 할머니는 결국 납골당에 안치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위안부 할머니들은 생전에 정대협과 윤미향을 무서워했다"며 "정부가 더는 이 단체에 지원금을 보내선 안 된다"고 했다.


유족회는 “윤미향이 거짓말만 안 했다면 지켜보려고 했는데, 거짓말을 하니 기자회견을 하기로 한 것"이라며 "국회에서 협조를 얻지 못해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할 수 없었다"고 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1 16:55: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