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태년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개원" - “통합당도 더는 과거 관행 매달리지 말라” - “원구성, 국회법 명시한 대로 5일 이내 구성”
  • 기사등록 2020-06-02 13:16:07
기사수정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법정시한에 맞춰서 의장단을 선출하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결코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이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 협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국회법에 명시한 국회의장단 선출 기한인 5일을 반드시 지키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김 원내대표는 “법을 안 지키는 것이 협치로 둔갑하고 법의 뒤에서 흥정하는 것인 정치 인양 포장되는 과거의 잘못된 관행을 21대 국회서는 반드시 청산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후에 우리 민주당 첫 번째 의원총회가 열린다”며 “의총 1호 안건은 ‘국회의장단 선출을 위한 임시회 소집요구의 건’이다. 의총이 끝난 후에는 곧바로 일하는 국회에 동의하는 제정당과 함께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치의 근본을 다시 세운다는 비장한 각오로 법이 정한 날짜에 반드시 국회를 열겠다”며 “통합당도 더 이상 과거의 잘못된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를 만드는데 조건 없이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재인 뉴딜에는 국난극복을 뛰어 넘어 포스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시대를 앞서 가기 위한 미래 전략이 담겼다”며 “문재인 뉴딜은 추격형 경제에서 글로벌 선도 경제로 전환하기 위한 국가발전 프로젝트”라고 강조했다.


또 “특히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은 혁신경제로 전환과 함께 대규모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만큼 과감한 선제적 재정 투자가 필요하다”며 “문재인 뉴딜에 민간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규제혁신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은 포용사회 기반 위에서 추진해야 한다”며 “고용보험 등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고 복지 제도의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것은 포용사회 실현과 문재인 뉴딜 추진을 위한 핵심과제”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정부의 뉴딜 정책에 대해 “민주당이 더 책임 있게 역할을 하겠다. 계획수립 단계부터 정부와 주도적으로 협의해 나겠다”며 “사업 아이템도 추가로 발굴하고, 지역 현안도 반영하여 정부와 함께 실현방안을 찾아내겠다”고 적극 호응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2 13:16: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