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해찬 "윤미향, 의혹 어느 정도 소명” 신중론 고수 - "한명숙 판결, 의구심 많아“
  • 기사등록 2020-06-02 17:43:34
기사수정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례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3차 정례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일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논란에 휩싸인 윤미향 의원에 대해 "일단 소명은 어느 정도 된 것 같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윤 의원 논란이 불거진 뒤 지금까지 줄 곳 윤 의원에 대한 당내 비판 목소리를 자제해 달라고 할 정도로 윤 의원을 옹호해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윤 의원의 논란에 대해 "저희 당으로서는 (검찰수사) 결론을 지켜보고 결정하자는 입장이었고 지금도 그렇다"며 당의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 대표는 "제가 보기에는 며칠 전 윤미향 당선자(의원)가 회견을 했는데, 나름 소명할 것을 소명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제 시민단체 경험으로는 회계처리에 전문성이 있는 것도 아니고 미숙한 점이 있고 해서 여러 얘기 나오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단 소명은 어느 정도 된 것 같고 앞으로 새로운 얘기가 나오면 그때 그때 소명하고, 검찰수사도 조사하다 보면 결론이 나오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정치자금 수수 사건의 유죄 확정판결 과정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많다"며 "재심은 현재로선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다만 수사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를 검찰과 법무부가 자세히 조사해보겠다는 것이라서 좀 더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2 17:43: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