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남개발공사, 김덕만 전 권익위 대변인 초청 청렴특강 - 성웅 이순신의 애국리더십과 청렴정신을 배우다
  • 기사등록 2020-06-03 14:53:58
기사수정

청렴전도사로 알려진 김덕만 박사(정치학)는 전남개발공사 임직원을 대상으로 ‘공직신뢰와 청렴문화확산’이란 주제로 부패방지 및 갑질근절 특강을 실시했다.


김덕만 박사는 국민권익위원회 대변인 출신이다.  이날 전남 해남 명량해협(울돌목) 인근에 소재한 우수영유스호스텔에서 가진 강연을 통해 “명량해전에서 열 두 척의 배로 대승을 거둔 성웅 이순신 장군의 불굴의 애국리더십과 더불어 관가의 오동나무 한 그루도 사적으로 가져가지 못하게 한 청렴정신을 배우자”며 말문을 열었다. 김덕만 강사가 설명을 이어가고 있다.(사진= 전남 개발공사)

김 박사는 “지연·혈연·학연 등 온정·연고주의에 얽매여 이뤄진 부정청탁과 부적절한 갑질 사례들을 동영상과 도표를 곁들여 설명하고 부패신고 및 공익신고 방법에 대해서도 알기 쉽게 전달했다.


아울러 더 촘촘해진 공직자행동강령의 갑질규정 조항과 관련 △관리자의 사적업무 요구 △감독(감사 평가)기관의 부당한 요구 △직무권한을 이용한 부당행위 등에 대한 적발사례를 집중적으로 설명했다.


또 폐수방류와 가짜휘발유판매 등 공익침해행위에 대한 신고제도와 관련 "공익신고자보호법 추가 개정으로 신고자가 자신의 인적사항을 밝히지 아니하고 변호사로 하여금 대리신고(신고전화 1398)할 수 있다"며, 신고활성화로 사회를 좀 더 건전하게 만들자고 전했다.


더불어 해외 선진사례로 매년 청렴도 지수(CPI:부패인식지수)) 최상위 국가들인 핀란드 덴마크 스웨덴 등 북유럽의 부패방지 제도를 소개하며 청렴수준이 높은 나라들이 행복지수도 높다고 전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80 여개 국가 중 39위(점수 59점)였고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37개국 중에서는 하위권인 27위를 기록했다.


그동안 자신이 'KBS아침마당' 등 각종 TV방송 출연을 통해 청렴하고 건전하게 살아온 동영상 "청탁없이 잘 먹고 잘 사는법". “청렴하지 않고는 아무것도 할 수없다”는 등의 공직생활 모습을 보여 주면서  “직원 개개인이 청렴 문화를 생활화 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공직자들 대상으로 연간 100 여회 청렴윤리 교육을 해오고 있는 김덕만원장은 언론인 생활을 하다가 국민권익위 전심인 부패방지위원회와 국가청렴위원회에서 공보담당관과 대변인등으로 7년간 재직하면서 반부패국가정책 기고를 상당수 진행했으며 저서로 '청렴선진국 가는길' '물질풍요에서 정신풍요로' 등이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03 14:53: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