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풀영상] 주호영 "문 대통령, 추미애 장관 해임하라…침묵은 추미애 비호" - 내일 탄핵 소추안 제출
  • 기사등록 2020-07-02 17:07:56
기사수정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일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장관 해임요구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 = 박진선 기자)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대한 즉각적인 해임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했다. 문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이르면 내일 추 장관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이 법무부 최고 권력자로서의 본분을 망각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끄집어 내리는데 모든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대통령이 침묵을 지키는 것은 추미애 장관을 비호하는 것과 다름없다"며 "해임하지 않을 경우 이르면 내일쯤 탄핵안을 발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실제로 추미애 장관은 올해 1월 취임하자마자 검찰총장의 의견도 듣지 않은 채 검찰의 정부·여당 관련자에 대한 수사를 방해하는 보복성 인사를 단행했다”며 “올 1월 우리당에서 추 장관에 대한 탄핵안을 발의했음에도 전혀 반성없이 이와 같은 불법적 행위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추 장관은 대검찰청 인권부서에서 처리 중이던 한명숙 전 총리 뇌물수수 관련 진정 사건에 대해 감찰부서가 직접 조사하라는 지시를 내린 바 있다”며 “검찰청법 제8조를 위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은 검·언 유착 의혹 사건과 관련해 민원이 접수됐다는 이유만으로 검찰 고위 간부를 직무에서 배제하고 좌천시켰다”며 “오늘 윤 총장에게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절차를 중단하라'는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청법 제8조의 제정 취지는 법무부 장관의 개입과 지휘가 최소화돼야 하는 것이 법의 정신"이라며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려운 상황이 되면 결단하겠다고 공개적으로 경고까지 했다. 이제는 국민들이 더 이상 지켜보기 어려운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추 장관은 법치주의를 수호해야 하는 막중한 책임을 저버렸다”며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확고히 보장해주고 정치권의 외풍을 막아야 함에도 오히려 자신의 지위와 권력을 이용해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훼손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02 17:07: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