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경기 가평군이 지역내 서점과 연계해 이달부터 ‘희망도서바로대출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평군 동네서점 3곳서 ‘읽고싶은 책’ 대여 서비스 실시 [사진=가평군]

이는 인터넷 및 대형서점에 밀려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네서점을 살리고 군민들에게 보다 빠른 정보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서비스다.


가평군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도서관에 희망도서 구입을 신청하거나 소장도서를 빌려 읽고 반납하는 기존의 도서대출 시스템과 달리 지역주민들이 동네서점에서 필요한 책을 빌려 본 뒤, 다시 반납하면 도서관에서 구입하는 방식이다.


군민이 좀 더 빠르게 읽고 싶은 책을 서점에서 바로 빌려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현재 관내에 있는 가평읍 은하문고, 설악면 북유럽, 청평면 청평서적 등 3곳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용대상은 도서관 회원에 한해 1인당 월 3권까지 가능하나 군립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서점과 책을 지정 신청한 후, 승인을 거쳐야 가능하다. 


서점에서 대출한 자료는 반드시 동 서점에 반납해야 하며 교과서, 잡지, 수험서, 스프링북, 만화, 도서관 소장 도서, 정가 3만 원 초과 도서 등은 제한된다.


도서관 관계자는 "희망도서대출서비스가 침체된 지역서점의 운영 활성화뿐만 아니라 주민생활밀착 도서서비스 강화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정서적 피로감을 줄이고 일상에서의 안정감과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다양한 독서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04 10:09: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