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정부 시민단체 ‘기후위기 비상행동’ 출범 - 경기북부 지자체·시민사회 “기후위기 적극 대응” - 고양시 ‘기후변화대응 조례’ 온실가스 감축
  • 기사등록 2020-07-24 14:25:54
기사수정

[뉴스케이프=양상현 기자] 전 지구적 기후위기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경기북부 지방정부와 시민사회들이 나섰다.


기후위기 의정부 비상행동 출범식 안내문 [사진=기후위기의정부비상행동]

경기 의정부지역 시민사회는 네트워크를 구축해 기후위기에 맞서는 비상행동에 나서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의정부 시민사회단체와 종교계, 정당 등 29개 단체는 이날 의정부시청에서 ‘기후위기 의정부 비상행동’ 출범식을 갖고, 의정부시와 시의회에 기후위기 대응 조례 제정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출범선언문에서 “폭염과 혹한, 산불과 태풍, 생태계 붕괴와 식량위기, 기후재난은 이미 시작됐다”며 “6월5일 환경의 날에 의정부시를 비롯한 전국 225개 기초 지방정부가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했지만 기후위기는 사회 구성원 모두가 함께 해결해 나가야지 지방정부나 개별부처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의정부시는 ㎢당 5582명이 거주하는 과밀지역으로, 기상청은 의정부시가 적극적인 온실가스 저감 대책을 시행하지 않으면 2040년대에 2000년 보다 2.2℃ 이상 도시 온도가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주장했다.


의정부 비상행동은 “의정부시와 시의회는 즉각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조례를 제정해 민관이 함께 기후위기 대응체계를 수립해야 한다”며 “모든 공공건축물에 온실가스 감축 시스템을 설치하고, 햇빛발전소 설치 지원, 전기자동차 보급, 친환경 교통과 운송수단 확보 등 온실가스 배출 제로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도록 제안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시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기후변화대응 조례’를 제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조례에는 온실가스 총 배출량의 감축 목표를 정해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에 포함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분야별 연차별 시행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추진사항을 해마다 점검하기로 했다. 또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기후변화대책위원회 설치·운영, 기후변화 대응 시책 추진에 소요되는 재정상 조처 등의 내용을 담았다.


신·재생에너지 이용촉진, 녹색건축물·저탄소 주택단지 조성, 그린리모델링, 지속가능한 물관리, 저공해자동차 우선 구매 및 보급, 탄소포인트제 등 온실가스 배출 억제를 위한 사항도 포함됐다.


조례는 관련 부서 협의와 입법예고를 거쳐 이달 23일 시의회에서 통과됐다. 고양시 관계자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기후변화 대응 정책의 제도적 기반을 바탕으로 탄소저감 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4 14:25: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