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토] 이용철 부지사, 미군 공여지 조속한 반환·개발 위해 다시 현장속으로 - 22일 의정부·동두천 지역 미군 공여구역 현장방문 - 캠프 레드클라우드 등 미반환 기지 6곳 중심으로 반환된 기지들과 비교 점검 - 조속한 반환과 개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 강조
  • 기사등록 2020-07-24 15:49:46
기사수정

[뉴스케이프=양상현 기자]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22일 ‘주한미군 공여구역’의 조속한 반환과 개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다시 한 번 현장 행보에 나섰다.


동두천 캠프 케이시 현장방문 모습 [사진=경기도]

이는 캠프 케이시, 캠프 레드클라우드 등 아직 반환되지 않은 의정부·동두천 지역 미군 공여지 6곳을 찾아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현장행정의 일환이다.


앞서 지난 9일에는 캠프 스탠턴, 캠프 자이언트 등 이미 반환이 완료돼 개발을 추진 중인 파주지역 공여지에 대한 현황을 점검한 바 있다.


동두천 캠프 케이시 현장방문 모습 [사진=경기도]

이 부지사는 이날 도 및 시군, 국방부, 미군 등 관계자들과 함께 미반환 기지 6곳을 중심으로 반환 기지와 비교 점검하며 기관별 입장과 의견을 청취하고, 향후 추진 방향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현재 의정부와 동두천 지역은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주둔 병력은 크게 감소했으나, 기지 반환은 예산확보나 환경조사 등 다양한 이유들로 인해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동두천 캠프 호비 현장방문 모습 [사진=경기도]

이로 인해 공여지와 주변지역 개발이 더뎌지고, 소비의 한 축을 담당하던 병력들이 줄어 시가지 공동화 현상까지 발생, 많은 사회적·경제적 피해가 고스란히 지역주민들의 몫이 되고 있다.


이 부지사는 “반환공여지 개발 자체도 중요하지만, 미군 주둔 때 보다 월등히 활성화된 지역을 만들 방안을 찾는 것이 중요한 숙제”라며 “관계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의해 조속한 반환과 동시에 지역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동두천 캠프 호비 현장방문 모습 [사진=경기도]

도는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이라는 이재명 지사의 민선7기 도정철학에 맞춰 미군 공여지의 조기 반환과 국가주도개발을 촉진하기 위한 제도개선을 위해 중앙정부 건의, 국회 협의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는 공여지 및 주변지역 개발까지 포함하는 행정안전부 ‘주한미군 공여구역 주변지역 등 발전종합계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시군 수요조사를 완료했으며, 8월 중 공청회를 거쳐 행안부에 제출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4 15:49: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