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뉴스케이프 세계경제] 변압기 두고 '美 업계와 무협' 대립...한국은 동맹국 강조
  • 기사등록 2020-07-26 11:00:02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  미국 변압기 생산업체들이 한국산 변압기 수입과 관련 미국의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국가안보 위협 조사’에 의거해 규제조치를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한국무역협회가 반박하고 나서 관련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무역센터 전경(사진=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무역협회는 24일 "최근 미국내 변압기 생산업자들은 '한국 변압기 생산자들이 덤핑을 통해 의도적으로 미국 변압기 시장을 훼손시켰으므로 한국의 변압기에 대해 232조 조사에 따른 규제조치를 부과해야 한다'는 요지의 공동 의견서를 상무부에 제출했다"면서 "이에 대한 반박 의견서를 24일미 상무부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무협에 따르면 반박 의견서를 통해 덤핑행위는 미국 국가안보를 위협한다는 근거가 될 수 없다는 것과 최근 미국에 변압기를 수출하는 국가 중 한국이 유일하게 수출이 감소하는 국가이며 이는 한국산 변압기 수입이 국가안보를 위협하지 않는다는 증거 임을 주장했다.


또,   미국 변압기 생산업자 측이 “캐나다는 미국의 동맹국으로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이 발효된 점을 고려해 캐나다산 변압기는 232조 조치에서 면제해야 한다”고 주장한데 대해 무역협회는 “232조 조치 예외 국가를 고려하는데 있어 미국과의 안보관계가 중요하다면 미국의 강력한 동맹국 중 하나이자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한 한국도 232조 조치에서 제외돼야 한다”고 피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무역협회는 지난 6월 9일 미 상무부에 수입 변압기 및 부품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조사에서 한국산 변압기를 제외해달라는 내용의 공식 의견서를 제출한 바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6 11:0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