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지원 학력 의혹에 “대학이 책임질 일. 제가 학적 정리하는 사람 아냐”
  • 기사등록 2020-07-27 13:10:05
기사수정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학력 위조 의혹을 일축했다. 미래통합당의 학적 제출 요구에도 응하지 않았다. 문제가 있는지 여부는 대학에서 책임질 일이라고 답했다.


27일 오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는 자신을 둘러싼 학력 위조 의혹에 대해 “광주교대 2년 후 단국대에 편입했다”며 “학적 정리는 대학이 책임질 일이지 제가 학적 정리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미래통합당은 광주교대에서 단국대학교에 편입한 박 후보자가 학적 기록을 요구했으나 박 후보자가 개인 신상정보를 이유로 공개할 수 없다고 맞섰다.


하태경 의원이 학교 측에 자료 제출 동의 여부를 묻자, 박 후보자는 “저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학 측에 말했다. 제가 공부를 잘한 것도 아니고 학교 측도 본인이 원치 않으면 공개를 안 해도 된다고 한다”고 대답했다.


이에 하 의원은 “성적을 가리고 제출하는 것에 동의하면 제출하겠다고 해서 그것만 기다리고 있는데 그것까지 거부하면 학력을 위조한 것이 사실이 된다”고 지적했다.


박 후보자는 “저는 조선대를 다니지 않았다. 광주교대 2년을 다니고 단국대에 편입했다”며 “제가 학적을 정리하는 사람은 아니다. 성적을 가리고 제출해달라는 것도 대학에서 할 일이지 제가 할 일이 아니다”고 답했다.


하 의원은 “후보자는 권력 실세였을 때, 어두운 과거를 은폐하기 위해 학력위조를 했다. 단국대에 학력정정 신청했냐”고 물었고, 박 후보자는 “저는 학력을 위조한 적도 겁박한 적도 없다”면서 “광주교대 졸업 후 단국대 편입이 분명하다. 성실하게 수강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7 13:10: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