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겁박해 학력 땄나" vs "단국대에 물어봐라" 하태경·박지원 청문회 신경전 - 27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학력위조 의혹 설전
  • 기사등록 2020-07-27 18:45:45
기사수정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27일 열렸다. 


이날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이 “저희가 판단한 결과 후보자는 이미 2000년 권력 실세였을 때 후보자의 어두운 과거를 은폐하기 위해서 단국대를 겁박해서 다시 한번 학력위조를 했다"라고 말하자 박 후보자는 “저는 위조한 적도 겁박한 적도 없다는 것을 위원님이 이해하시고 질문을 하시면 답변하겠다"라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 후보자는 "단국대에서 졸업하라니까 했지, 학점 안되니 졸업 하지마라 하면 안했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학위증을 주니 나왔지, 본인이 확인하지는 않았지 않느냐. 그런 의혹을 나한테 묻지 말고 단국대서 물어봐라"고도 말했다. 


하 의원이 박 후보자를 향해 "판단력이 떨어진 것 같다. 국민들이 보고 있다"고 하자, 박 의원은 "저희 국민들도 본다"고 되받는 등 두 사람의 감정이 격해지기도 했다.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7 18:45: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