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추미애 “소설 쓰시네” 발언에 법사위는 아수라장...정회 선언
  • 기사등록 2020-07-27 20:21:24
기사수정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후 열린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자료제출 요구와 관련한 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야당 의원의 질의에 “소설 쓰시네”라고 혼잣말을 했다가 야당이 발끈하면서 여야간 충돌이 빚어졌다. 


윤한홍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고기영 법무부 차관을 향해 “동부지검장으로 근무하다 갑작스럽게 차관 발령이 났는데, 추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있었던 것 아니냐”는 취지로 질의했다. 윤 의원의 질의에 추 장관은 곧바로 “소설을 쓰시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의 ‘소설’ 발언에 법사위 회의장은 곧바로 아수라장이 됐다. 윤 의원이 “동부지검장이 차관으로 와 있어서 동부지검에서 과연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있겠나, 저는 안된다고 본다”면서 “그래서 물어보는 건데 법무부 장관이 ‘소설을 쓰고 있네’라고 하면 국회의원이 무슨 소설가냐”라고 따졌다. 추 장관도 “질문 같은 질문을 해야지”라고 바로 맞받았다.


야당이 추 장관을 질책하자 민주당 의원도 가세했다. 김남국 의원은 “국회의원이라고 마음대로 질문하고, 장관을 모욕하는 것도 아니고 뭐냐”면서 “근거를 대면서 물어보라”고 강하게 항의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김 의원을 향해 “법무부 직원이냐, 장관 비서실장이냐”고 다시 목소리를 높였다.


여야는 한참 고성을 쏟아내며 소란으로 이어졌고,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결국 정회를 선언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7 20:21: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