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성북구,'홍릉 강소연구개발특구지정'...도심형 바이오·의료산업 클러스터 조성 날개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열어 강소특구 6개소 선정 발표
  • 기사등록 2020-07-28 11:33:19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  서울 홍릉 일대(성북구, 동대문구, 노원구)가 강소연구개발특구(강소특구)로 지정됐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사진=성북구청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제34차 연구개발특구위원회를 열고 강소특구 신청지역 7곳 중 6곳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번 지정을 통해 홍릉지구에 있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고려대·경희대 등 핵심 기관을 중심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중소기업을 육성한다. 또한 바이오마커 · 스마트 진단 의료기기 · 동서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 AI 기반 의료 소프트웨어 등 세부분야를 집중적으로 양성해나갈 것이다.


지정된 특구에는 정부의 연구개발(R&D) 예산 지원과 신기술 실증을 위한 규제특례가 적용되며, 연구소기업과 첨단기술기업을 대상으로 국세(법인세·소득세 3년 면제, 이후 50%)와 지방세(취득세·재산세 7년 면제, 이후 50%) 감면, 연구소기업 대상 교통유발금·수도료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성북구는 홍릉 바이오·의료 클러스터 계획과 연계하여 종암·월곡 지역을 바이오-ICT 융합분야 중심의 글로벌 개발특구로 조성하는 사업을 계획 중이다. 


2020년 하반기에는 월곡동 ‘BT-IT융합센터’, 종암동 ‘서울 바이오 혁신 커뮤니티센터’가 준공을 앞두고 있다. 또한 구는 KIST와 연계하여 상월곡역 ‘사이언스 스테이션’을 과학문화 확산을 선도하는 공간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홍릉 강소특구 지정을 환영하며 서울시 및 연계 자치구와 적극 협의하여 홍릉의 우수한 R&D 역량을 활용한 도심형 바이오, 의료산업 클러스터 육성에 힘쓰겠다. 


이번 홍릉특구 지정을 계기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침체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일자리창출 및 지역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 라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8 11:33: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