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1대 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 평균 21억, 국민 7배 - 미래통합당 의원 부동산재산 상위 10명, 평균 신고액 106억 - 다주택보유 의원 41명 중 10명(24%)이 국토위·기재위 활동
  • 기사등록 2020-07-28 13:43:27
기사수정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주택자 국회의원을 국회 국토위와 기재위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경실련 제공)부동산을 다수 보유한 다주택자 국회의원을 국회 국토위와 기재위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해충돌이 일어날 수 있는 상임위원회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여론이 커질 전망이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8일 “통합당 1인당 평균 부동산 재산은 20억8000여만원으로 더불어민주당의 2배 수준”이라며 "다주택자와 부동산 부자를 국회 국토위와 기재위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28일 오전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통합당이 부동산과 관련해 친서민정책을 펼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경실련의 분석결과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이 신고한 부동산재산은 총 4,057억원으로 의원 1인당 평균 13.5억원의 부동산재산을 보유하고 있다. 정당별로는 미래통합당 20.8억, 더불어민주당 9.8억, 정의당 4.2억, 국민의당 8.1억, 열린민주당 11.3억으로,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실련은 추가로 미래통합당 의원의 부동산재산을 분석해 발표한다. 이는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택처분 서약 실태에 이어 두 번째 정당별 분석발표이다.


경실련은 21대 총선 당시 후보자들이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재산 신고 내용 중 부동산재산 내용을 분석했다. 기준 가격은 실거래가가 아닌 공시지가이며, 총선 이후 당선인들의 부동산재산 변동은 반영하지 않았다.

 

경실련은 통합당 부동산재산 보유 상위 3명 중 2명이 국토위 소속이라고 주장했다. 박덕흠 의원(국토위)이 288억9400만원으로 1위였으며, 김은혜 의원(국토위)이 168억5000만원으로 3위다. 백종현 의원은 보건복지위 소속으로, 신고가액은 170억1800만원이었다.

 

경실련에 따르면 통합당에서 다주택자 의원은 41명이고 이중 국토위와 기재위 소속 의원은 10명이다. 박 의원이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 아파트를 포함해 4채를 보유했고, 송언석, 정동만, 이헌승 의원도 2채의 주택을 보유했다.


경실련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20대 의원 시절 공개한 재산이 신고가액으로만 85억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강남에 아파트를 가지고 있는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배 정책위의장도 각각 54억4000만원, 30억1000만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경실련은 "대통령과 정부 여당에 국민 다수가 원하는 부동산정책 도입을 요구해 왔다. 그러나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경실련 문제 제기를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 할 뿐 정작 대안이나 대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8 13:43: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