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관내에서 60년 넘게 살고 있는 '중구 토박이'를 추가 발굴한다.


중구청 전경(사진=중구청 제공)


발굴 대상은 1960년 10월 1일 이전부터 중구에서 거주하고 있으면서 주민등록상으로도 계속 중구로 이어져 있는 주민이다. 재개발 등 피치 못할 사유로 본인 의지와 무관하게 잠시 중구를 벗어났던 주민에게도 예외적으로 신청 자격을 인정한다.


신청은 성명, 주소, 본적, 거주기간과 같은 기본사항과 함께 집안의 자랑거리, 최초 정착지역 및 연대, 거주지 옛 기억 등을 신청서에 기재한 뒤 내달 3일부터 28일까지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하면 된다.


구는 주민등록초본, 동적부, 제적등본 등 각종 서류 조사와 함께 동주민센터 직원 면담을 실시하고 진위여부에 대한 심사 후 9월경 대상자를 선정한다.


새로운 중구 토박이에게는 오는 10월에 예정된 '중구 토박이 전통 한마당 행사'에서 얼굴 형상 조각이 들어간 중구 토박이패를 증정한다. 또한 중구 토박이회에 등록돼 중구 전통문화 보존·발굴을 위한 여러 사업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진다.


1999년에 결성된 중구 토박이회(회장 노석호)는 만담집 발간, 일제강점기부터 1960년대까지의 생활상을 전한 토박이 사진전, 전통문화 유적지 탐방과 문화재 지킴이 캠페인 등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또한, 이들은 고령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전통문화 발굴 ‧ 보존을 위한 세미나 및 전통문화 유적지 탐방과 내 고향 문화제 지킴이 캠페인 등을 활발히 활동 중이다.


현재까지 구가 찾은 토박이는 216명으로 지난해에도 1명을 새롭게 발굴했다. 이중 최고령자는 올해 94세가 된 신당5동 이상순(1927년생)씨고, 가장 오래 거주한 구민은 중구에서 태어나서 줄곧 중구에서 거주해 온 청구동 홍근우(81세, 1940년생)씨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중구를 뚝심있게 지켜온 토박이들을 꾸준히 발굴해 우리구의 전통과 문화가 현재, 미래의 중구민에게 생생하게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9 14:15: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