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민지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한국판 뉴딜 본격 추진과 열차의 안전운행을 강화하기 위해 경부선 등 전국 12개 노선에 철도통합무선망(LTE-R)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사진=한국철도시설공단


LTE-R(LTE based Railway wireless communication system)은 4세대 무선통신 기술인 LTE를 철도환경에 최적화되도록 개발한 국산시스템으로 열차속도, 영상, 위치 등 스마트 안전서비스를 관제사, 기관사, 역무원 및 유지보수자와 공유하는 철도무선통신시스템이다.


공단에 따르면 한국판 뉴딜 과제인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를 위해 사업비 2,750억원을 투입하여 당초 ‘27년 구축 예정인 사업을 2년 단축하여 ‘25년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LTE-R이 도입되면 관제센터․승무원․유지보수자 간 열차 운행 정보뿐만 아니라 사고나 열차장애 발생 시 사고위치 등 관련 사항을 실시간으로 공유함으로써 열차운행의 안전성이 획기적으로 향상되어 국민들께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열차이용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가 나오고 있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철도통합무선망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철도분야 첫 사업으로, 전국의 철도망을 LTE-R로 디지털화하여 지능형 철도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안전한 열차운행 환경을 조성하고 사업비도 적기 집행하여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29 17:48: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