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화 ‘반도’ 반도 팬들 SNS 상에서 활약, ‘반도러’ 신드롬
  • 기사등록 2020-07-31 10:52:09
기사수정

 사진제공_반도영화 ‘반도’가 SNS상에서 ‘반도러’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31일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일일관객수 5만7,240명의 관객을 더하며 현재 누적관객수는 313만5,644명. 배우 강동원, 이정현, 이레, 구교환 등이 열연했으며 '부산행'에 이어 연상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반도’는 ‘부산행’ 그 후 4년, 폐허가 된 땅에 남겨진 자들이 벌이는 최후의 사투를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로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 사이에서 새로운 팬덤이 형성되고 있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압도적인 비주얼과 매력적인 배우들의 열연이 담겨 있는 ‘반도’를 향해 뜨거운 응원을 보내는 팬들은 스스로를 ‘반도러'라고 지칭, SNS에서 영화 속 숨은 의미와 재미를 발굴하는 중이다.  

 

특히 ‘반도러'들은 구교환 배우가 연기한 서 대위 역에 폭발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트롯맨 서대위", “서 대위님 의상 좌표 좀요 너무 제 서타일이었어요", “서 대위 보고 싶어서 그려봄" 등의 반응을 보이는 것은 물론 “서대위...내 꿈에서 이름 좀 알려주고 가…”, “누가 서 대위 이름 좀 물어봐 주세요... gv가는 누구든…” 등 트위터 키워드에 ‘대위 이름’이 올라올 정도로 서 대위 본명에 큰 관심을 보였다. 


사진제공_반도이와 같은 ‘반도러'들의 열렬한 관심에 연상호 감독은 직접 서 대위 본명과 ‘반도 사전'을 공개하며 팬들의 궁금증을 직접 해소시켜주었다. 이후 ‘반도러'들은 황 중사의 이름을 찾을 차례라며 반도 속 숨은 재미를 계속해서 발굴하고 있다.

 

한편 ‘반도러’들은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고 있는 ‘부산행’과의 공통점을 찾기도 한다. 엔딩에서 유진(이예원)을 끌어안고 질주하는 정석(강동원)의 모습이 석우(공유)가 수안(김수안)을 껴안고 달리는 장면과 오버랩된다는 등 ‘오마주 장면들을 찾는 이색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TMI 포인트들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31 10:52: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