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파안대소' 황운하 "어찌됐든 사려깊지 못해" 사과 - "악마의 편집" 언론 탓 반발 글 올렸다가 삭제
  • 기사등록 2020-07-31 15:04:44
기사수정

열린민주당 최강욱 의원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의원이 자신의 지역구인 대전의 수해 장면이 텔레비전을 통해 전해지고 있는 가운데 웃고 자당 의원들과 파안대소 하는 사진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뒤늦게 사과했다.


황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전후 사정이 어찌 됐든 오해를 불러올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사려 깊지 못했다"며 "먼저 수해 피해자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몹시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필요한 논란에 마음 아파하는 지지자분들에게도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더 진중해지고 더 겸손해지겠다. 한층 더 성숙해지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황 의원은 언론이 악의적으로 보도한 것이라고 비판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가 지우기도 했다.


그는 "사진 찍는 분의 요청에 따라 웃는 모습을 연출했고, 공교롭게도 TV 속에서 물난리 뉴스가 보도됐나 보다"며 "이 사진으로 '물난리 특보 나오는데 파안대소 구설수'라는 기사가 가능한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웃어야 할 순간이 있고, 심각해야 할 시간이 있고, 팔 걷어붙이고 일해야 할 때가 있겠죠. 웃는 모습이 필요한 순간에 침통해야 할 장면을 악의적으로 편집하면 전후 사정을 모르는 독자들은 속을 수밖에 없다. 악마의 편집"이라고 했다.


황 의원의 페이스북 댓글에는 언론의 편집에 놀아나지 말라는 응원 댓글과 본인 집에 물이 차도 웃겠냐는 비난 댓글이 폭주하고 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31 15:04:4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