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양상현 기자] 경기 의정부시는 의정부 지역화폐 의정부사랑카드의 인센티브 지급기간 운영을 연말까지 연장한다고 2일 밝혔다. 


의정부사랑카드 연말까지 10% 인센티브 지급 홍보 모습 [사진=의정부시]

시는 당초 7월 말까지 월 최대 40만원 한도로 사용금액의 10%를 추가 지급하는 인센티브 지급 이벤트를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12월말까지 지속 운영하기로 하기로 한 것이다.


지난해 4월 출시된 의정부사랑카드는 올해 총 210억여 원이 발행되었으며, 일반발행액은 1∼3월 43억원이 판매됐으나 4월 이후 119억원으로 판매액이 급증했다. 


지난 한 해 동안 일반발행액이 60억여 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폭발적인 증가세다. 청년배당, 산후조리비 등 정책 발행분 또한 48억 원을 차지, 지역화폐 전체 발행 규모 신장에 주된 요인이 됐다. 카드발급 건수도 늘어 지금은 10만3천여 건에 이른다.


지역화폐 구매자는 10% 인센티브(월 한도 40만원, 연간 한도 400만원)와 30%의 소득공제 혜택을 누릴 수 있고 가맹점은 신용카드보다 저렴한 카드수수료와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를 통한 홍보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시는 의정부사랑카드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이번 연말까지 인센티브 지급기간 연장을 위해 관련예산 국도비 18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의정부사랑카드가 코로나19로 소비 심리가 위축돼 어려움을 겪던 소상공인들에게 큰 힘이 되었다”며 “10% 인센티브 지급 기간 연장을 통해 가계를 지원하는 한편 민생 경제에도 활력을 더해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2 10:06: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