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김종인 "박원순 전 시장, 처벌 결과 잘 알아 극단적 선택했을 것" -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간담회 참석한 김종인 - "아직까지도 원인 규명과 사건 처리 오리무중"
  • 기사등록 2020-08-04 11:14:07
기사수정

4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전문가 긴급 간담회에서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진선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성범죄는 처벌밖에 다른 방도가 없다. 박 시장은 본인이 그 결과를 잘 알아서 목숨을 끊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양금희 통합당 의원 주최로 열린 '위력에 의한 성범죄 근절을 위한 긴급 간담회'에 참석, 인사말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박 전 시장의 성범죄 사건이 일어난 지 상당한 시간이 지났지만 명확한 원인 규명이나 사건처리는 오리무중인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이 적극적으로 수사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최근 김지은 씨가 쓴 책을 보니 조직의 문화가 조폭 문화 비슷하게 돼서 조직을 배반하면 죽는다는 분위기를 구성하며 운영되기 때문에 거기서 피해를 가장 보는 사람들이 연약한 여인들”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안 전 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까지 자기가 데리고 있던 연약한 여인들에게 행한 성범죄라는 건 우리가 상상하기 굉장히 어려운 것"이라며 "이걸 근본적으로 어떻게 방지할 수 있을 것인지 우리 당이 지속해서 성폭력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4 11:14: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