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김진애 "세금만 잘내라…통합당 향해 한 것" - 종부세법 토론에서 발언 논란 - "국민들 아닌 통합당 의원에게 했던 발언이다"
  • 기사등록 2020-08-05 14:10:17
기사수정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토론하고 있다. (사진 = 김한주 기자)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는 "부동산값이 올라도 문제없다.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면 된다"라고 했던 자신의 발언이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르자 "미래통합당 의원들을 향해서 한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김 대표는 4일 종합부동세법 일부개정법률안 찬성 토론에서 국회 본회의장 단상에 올라 “고가 아파트에 산들 부동산값이 올라도 우린 문제없다”며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십시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불로소득이 있으면 거기에 따른 개발 이익을 환수할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라며 “그렇게 해서 세금이 모이면 공공임대주택에 투입할 수 있는 것이다. 바로 이것을 하자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발언 직후 논란이 일자 김진애 원내대표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발언은 당시 야유를 하는 통합당 의원들을 향해 했던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서 현장 상황을 무시하고 보도한 것"이라며 "이는 저의 본회의장 발언을 곡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5 14:10: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