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이광재, 발언 9일 만에 "절름발이 표현 진심으로 사과" - “의정활동의 언행 좀 더 세심하게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
  • 기사등록 2020-08-06 15:47:51
기사수정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김한주 기자)국회 상임위원회 질의에서 부동산 정책에 대해 ‘절름발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가 ‘장애인 비하’라는 지적을 받았던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만에 사과했다.


이광재 의원은 6일 페이스북을 통해 “7월 28일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경제 부총리께 질의하던 과정에서 ‘절름발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장애인과 가족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드린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소수자를 살펴야 하는 정치인으로서 지적을 받기 전에 오류를 발견하지 못한 점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에게 “경제부총리가 금융 부분을 확실하게 알지 못하면 정책 수단이 ‘절름발이’가 될 수밖에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의정활동의 언행을 좀 더 세심하게 살피는 계기로 삼겠다”며 “사회적 소수자의 인권 문제와 그분들의 삶이 나아질 수 있는 정책에 좀 더 세심한 관심을 쏟겠다”고 전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6 15:47: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