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결혼정보회사 듀오, 무주택 남녀 ‘아파트’, ‘단독주택’ 순 자가 소유 원해
  • 기사등록 2020-09-06 13:00:02
기사수정

사진제공_듀오결혼정보회사 듀오 (대표이사 박수경)가 무주택 2030 미혼남녀 총 300명(남 150명, 여 150명)을 대상으로 ‘내 집 마련’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 결과, 무주택 미혼남녀가 원하는 자가 형태로는 ‘아파트’(73.3%)의 선호도가 가장 높았고, ‘단독주택’(12.7%), ‘빌라’(6.0%), ‘오피스텔’(5.3%) 순이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에 참여한 2030 세대는 내 집 마련을 위한 준비로 ‘주택청약저축’(79.7%, 복수 응답)을 가장 많이 하고 있었다. ‘예·적금’(48.3%)과 ‘주식·펀드’(23.7%)를 통한 재원 마련, ‘복권 구매’(11.0%), ‘재테크 공부’(10.0%) 등의 노력도 했다. 자가 마련은 아예 포기한 듯 ‘아무런 준비도 하고 있지 않다’는 응답도 11.3%에 달했다.


하지만 전체 응답자 10명 중 6명(58.0%)은 10년 이내에 내 집 마련이 ‘불가능하다’고 내다봤다. 


이들에게 자가 마련의 제일 큰 걸림돌은 ‘계속 치솟는 집값’(74.7%, 복수 응답)과 ‘낮은 소득’(62.6%)이었다. ‘모아 놓은 돈이 없어서’(40.8%), ‘청약 당첨 경쟁이 치열해서’(19.0%), ‘부모의 경제적 지원이 불가능해서’(13.2%)도 이유였다.


10년 이내에 자가 소유가 가능하다고 생각한 남녀(42.0%)에게 그 이유를 물었더니, ‘내 집 마련에 대한 희망을 잃고 싶지 않아서’란 응답이 46.8%(복수 응답)로 압도적이었다. 이어 ‘상대적으로 저렴한 주택 구매 예정이라서’(34.1%), ‘주택 관련 대출이 가능해서’(25.4%), ‘청년에 유리한 부동산 관련 정책 덕분에’(18.3%), ‘부모의 경제적 지원이 가능해서’(8.7%)란 답변이 뒤따랐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홍보팀 이유민 사원은 “끝없는 집값 상승, 도통 오르지 않는 임금 등의 사회적 문제로 인해 자가 마련은 2030 세대에게 실현 불가능한 일이 되어가고 있다”며, “청년들이 내 집 마련의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관련 대책 마련과 부동산 시장의 안정화가 시급해 보인다”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6 13:0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