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시, "확진자 1명 발생 시 5000만원에 457명 투입해야... - 시민 1인당 연간소득의 2배 넘는 금액이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 기사등록 2020-09-07 11:44:43
기사수정

[뉴스케이프=오인교 기자 ] 코로나 19 확진자 1명 발생 시 직접비용이 약 5000만원에 이르고 투입되는 인력만 457명에 달힌 것으로 일려졌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6일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 확진자 1명당 직접비용만 평균 4,781만원이 발생하며, 투입되는 연인원이 457명에 이른다는 분석을 내놓으면서 이 직접비용은 광주시민 1인당 연간 소득(1986만8000원)의 2배가 훨씬 넘는 금액"이라고 밝혔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6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비대면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광주광역시 )

이 시장은 이어 "이는 직접비용과 투입인력만 감안한 것이며, 방역비, 생활치료센터 유지비 등 간접비용과 인력을 포함하지 않은 것이고 강력한 사회적 강화조치로 비대면 수업, 종교활동, 각종 여가활동과 외출자제 등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겪는 고통은 형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광주시가 그간 발생한 확진자 관련 자료들을 분석한 결과 확진자 1명 발생시 ►역학조사와 병원 입원까지 투입되는 연인원만 48명에 달하며, 이들이 쏟는 시간이 최소 50시간 ►검사받는 접촉자만 평균 262명이 발생하고 있으며 이들을 모두 검체채취하여 검사하는 데에 14명의 인력(검체채취 10명, 검사인력 4명)이 필요하고 비용은 최소 1834만원(최소 검사비 7만원 기준)에 이른다. 


검사결과 확진자는 다시 역학조사와 병원입원의 과정을 거쳐야하고 ►나머지 음성판정자 중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밀접접촉자는 평균 25명이며 이들에 대해서는 14일간 매일 2회 이상 점검하는데 여기에 연 관리인원 14명이 투입된다. 


또 격리해제 전에 다시 진단검사를 실시하는데 인력 5명과 검사비용 175만원이 발생하며 ►자가격리자에게 지급되는 생활지원비는 1인당 77만4000원(2인가족 기준)으로 총 1935만원이 소요된다.  


1명의 확진자를 치료하는 데 의료인력은 연인원 40명이 투입되고, 들어가는 치료비가 평균 837만원에 이른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이 같이 밝히면서"나 한 사람의 부주의와 무책임 그리고 이기주의가 광주공동체와 시민들의 안전을 심대하게 위협할 수 있음을 우리 모두가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꼭 필요한 사회‧경제적 활동을 제외한 모든 외부활동을 일절 중단하고 방역당국에 협조하면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7 11:44: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