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은영 기자]  광진구는 지난 8월 31일 혜민병원 내에서 코로나19 최초 확진자가 발생하여 집단감염을 사전에 막고자 발생 직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7조(이하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임시 폐쇄 및 격리 조치했다.


사진=혜민병원 전경(사진=광진구청 제공)하지만 조사한 결과, 병원 측에서 방역당국의 승인없이 시설 내 격리 지시를 어기고 일부 직원을 퇴근시키는 등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한 것으로 밝혀졌다.


구는 이로 인해 혜민병원 종사자 뿐만 아니라 이용자, 광진구민 등에 대한 N차 감염의 우려로 구민 불안감이 높아져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또한, 관련 사항으로 민원이 폭증하여 방역 업무에 막대한 지장을 초래하고 있으며, 지난 3일 “방역방해 행위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라고 발표한 호소문의 연장선에서 고발 조치했다.


혜민병원 관련 코로나19 현황(9.5일 현재)은 강동구 거주 혜민병원 직원 1명이 8월 31일 최초 확진된 후, 17명이 추가 확진되어 총 18명이다. 구는 최초 확진자 발생 즉시 병원을 폐쇄하고 방역하였으며,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8월 24일부터 31일까지 혜민병원 방문자 중 유증상자에 대해서는 코로나19 검진을 안내했다.


또한, 9월 1일부터 서울시와 합동으로 조사하고, 2일부터 혜민병원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병원 종사자와 입원환자, 이용자 등 현재까지 총 766명을 검사한 결과, 양성 2명, 음성 764명으로 판정됐다. 광진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도 혜민병원 관련 대상자를 검사한 결과, 양성 9명, 음성 186명이 나왔다. 그 외 7명의 확진자는 타 기관에서 검사를 진행했다.


구는 밀접 접촉자 및 병원관계자 등 430명에 대해서 5일 2차 검진을 실시할 계획이며, 검사 결과에 따라 부분폐쇄 전환을 검토할 예정이다.


김선갑 광진구청장은 “혜민병원 내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서 우리 구민들의 불안감이 클 것으로 예상돼 죄송한 마음이 크다”라며 “혜민병원 관련 확진자 동선은 추가 확인되는 대로 신속하고 정확하게 공개하고, 접촉자에 대해서는 검사와 자가격리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3일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어 “방역활동을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엄중하게 대처하기로 구민들에게 약속하였기에 이번 혜민병원의 감염병예방법 위반에 대해서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 판단되어 고발하게 되었다”라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7 16:30: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