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흥군, 추석연휴‘귀성객 고향방문 자제’홍보활동 전개 - 코로나 19 원천 차단으로 청정 고흥 지키기 총력
  • 기사등록 2020-09-08 14:59:23
기사수정

전남 고흥군(군수 송귀근)이 올해 추석연휴를 기해 ‘귀성객 고향방문 자제하기’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하는 등 코로나 19 방역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군은 다가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5일간의 추석연휴 기간을 코로나 19 감염 확산의 중대 고비로 보고, 지난 1일부터 군민을 대상으로 귀성객 고향방문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결과, 부정적 의견이 월등히 많았다고 말했다.고흥군 청사 전경 (사진=고흥군)

이에 따라, 코로나 청정지역에 걸맞게 서울, 경기 등 수도권 귀성객의 유입을 최대한 차단하여 군민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대대적인 홍보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우선 전국 경향각지 향우들에게 고향 부모형제의 건강과 안전은 물론, 청정 고흥을 지키기 위해 가급적 고향 방문을 자제해 달라는 군수 서한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또, 관외 출퇴근 임직원이 많은 기관 사회단체와 함께, 마스크 착용하기, 손 잘씻기, 관외 출타 자제 등 개인방역 수칙을 준수토록 홍보하여 코로나 19에 대한 지역 내 경각심을 고취시켜 나갈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정부도 9월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추석연휴에는 가급적 고향방문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 줄 것을 권고한 바 있다.

 

송귀근 군수는 “고흥은 코로나 청정지역인 만큼, 코로나 유입을 우려하는 군민들의 목소리가 크다”면서, “정부의 추석절 이동 자제 권고보다도 훨씬 앞서 선제적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또한, “우리군은 매년 추석연휴 기간 중 평균 13만여명의 귀성객들이 고향을 찾고 있다”며, “금번 추석연휴에는 고향에 계신 부모님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고향방문 자제에 향우들께서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은 코로나 19로부터 청정고흥을 지키기 위하여 전 행정력을 투입하여 지역 내 감염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8 14:59: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