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강영석 상주시장, 중부내륙선 문경~상주~김천 간 철도 연결 위해 막바지 총력전 나서 - 국무조정실 농림국토해양정책관 등 만나 "국가 균형 발전 위해 꼭 필요" 강조
  • 기사등록 2020-09-09 11:23:08
기사수정

강영석 상주시장(오른쪽 셋째)이 송경원 국무조정실 농림국토해양정책관(왼쪽 둘째)에게 철도 노선 개설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상주시청)

상주시가 국토 종단 철도 노선 중 유일한 미연결 구간인 문경~상주~김천 구간의 조기 건설을 위해 막바지 총력전에 나섰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9일 국무조정실과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서울 수서~김천~거제를 연결하는 중부내륙선과 남부내륙선 철도 구간 중 유일한 미연결 구간인 문경~상주~김천 구간 건설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와 조기 건설을 요청했다.


강 시장은 이날 송경원 국무조정실 농림국토해양정책관을 만나 낙후된 경북 내륙 지역의 균형 발전, 수도권과 중·남부권의 지역 거점 연결 필요 등 당위성을 설명하고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강대현 기획재정부 타당성심사과장을 방문한 자리에서도 이 구간의 철도 건설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앞서 강 시장은 지난 7월 13일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방문을 시작으로 양충모 기획재정부 차관보, 김선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등을 만나 이 노선의 건설 필요성을 알렸다. 7월 29일에는 청와대를 찾아 김천, 상주, 문경 시민 24만 4,000여 명의 서명이 담긴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예비타당성 조사의 조속한 통과와 조기 건설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전달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문경~상주~김천 구간 철도 연결은 미래 세대를 위해서라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지역뿐만 아니라 국가의 재도약을 위해 시민들과 함께 꼭 성장시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경~상주~김천 중부내륙철도 건설 사업은 총연장 73km로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돼 있다. 서울 수서에서 경북 문경을 연결하는 중부내륙선과 경북 김천에서 경남 거제를 연결하는 남부내륙선의 중간 구간이다.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노선 건설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진행 중이며 결과는 올해 하반기 발표될 예정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9 11:23: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