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세균 총리, 울릉도 태풍 피해현장 긴급 방문 - 이철우 지사, 특별재난지역 신속 선포, 특별교부세 지원 등 정부차원의 복구 대책 건의 - 정세균 총리, 지역주민 위로하고 신속 복구 지원 약속
  • 기사등록 2020-09-09 15:29:29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 이철우 경북도지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안영규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 등이 울릉군을 방문해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신속한 피해복구를 약속했다. (사진=경상북도청)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이철우 경북도지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안영규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 등과 함께 태풍 '마이삭', '하이선'으로 피해가 집중된 울릉군 현장을 방문했다.


정 총리는 일행과 함께 울릉 사동항과 남양항 피해현장을 둘러보고 이어서 울릉 일주도로 피해 현장을 살폈다. 울릉군은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으로 사동항 및 남양항의 방파제가 320m 가량 전도되었으며, 유람선 및 예인선 3척이 파손되었고, 여객선 1척 침수, 어선 30척 전도 및 유실, 도동항 여객선 터미널 및 상하수도시설 파손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정세균 총리는 응급 복구 중인 지역 주민들을 위로하면서 “이번 태풍으로 상처가 크신 줄 알고 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 특별교부세 지원 등 정부에서도 신속한 피해복구와 재발방지 복구계획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지사는 "잇따라 몰아친 두 개의 태풍으로 경북 동해안에 대규모 피해가 발생했다. 복구에 상당 기간이 걸리고 많은 예산이 소요될 것"이라며 "특히 울릉군은 재정력이 약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빠른 복구를 위해 특별교부세 50억원 지원과 특별재난지역을 신속히 선포해 달라"고 건의했다.


아울러 피해가 큰 울진, 영덕, 포항을 포함한 경북 동해안 지역에 대한 조속한 피해조사와 복구를 위한 정부차원의 대책 마련도 함께 건의했다.


한편 지난 7~8월의 유례없는 긴 장마와 이번 태풍이 경북을 관통하면서 도내 곳곳의 사유시설 및 공공시설이 많은 피해를 입었다.


이재민은 31가구 63명이 발생했고, 사유시설은 주택 492동(전파8, 반파103, 침수381), 상가 및 공장 97동, 농어업시설 72개소, 어선 및 여객선 91척, 농경지 4,966ha이다. 공공시설의 주요 피해는 총 1,398개소로 도로 66개소, 교량 16개소, 하천 19개소, 소하천 20개소, 항만시설 15개소, 소규모시설 17개소, 산사태 6지구, 기타 1,239개소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9 15:29: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