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비대면 산행인구 증가 가을철 산악사고 인명구조대책 추진
  • 기사등록 2020-09-09 17:59:57
기사수정

[뉴스케이프=김민지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피해 인적이 드문 근교 산을 찾는 등반객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을철인 10월 말까지 ‘산악사고 인명구조 종합대책’을 추진한다.


최근 3년간 산악사고 구조 활동은 ’17년 1,445건, ’18년 1,332건, ’19년 1,312건이다. 


사진=서울시 제공.산악사고 유형별로는 실족추락이 가장 많은 1,136건을 차지했고, 일반조난 584건, 개인질환 310건 등의 순이다. 당뇨 등의 기저질환이 있다면 산행 전에 반드시 챙겨야 할 것을 스스로 점검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탈진·탈수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량의 물과 함께 소금을 휴대해야 한다. 암벽 등반 시에는 전용 장비를 착용하고 정해진 루트를 이용해야 한다. 


특히 지난달 22일 오후 1시 1분경 북한산 문수봉 거북바위에서 낙뢰로 일가족 3명이 중경상(중상1, 경상2)을 입은 사고가 발생했으며, 같은 시간대에 북한산 망경대에서도 낙뢰사고로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기상이 불안정할 경우 산행하지 않는 것이 최선이지만, 부득이 낙뢰를 만나면 우선 주변에서 물이 없는 가장 낮은 지대로 몸을 피하도록 해야 한다. 


장소별로는 북한산 1,032건으로 가장 많고 관악산 618건, 도봉산 406건, 수락산 131건 등의 순이다. 


연령대별로 50대가 835명으로 가장 많고 60대가 563명, 40대가 429명, 20대가 300명, 70대가 256명, 30대가 214명 등의 순이다. 51세부터 70세까지가 전체 구조인원의 49.5%를 차지했다. 


요일별로는 일요일 1,124건으로 가장 많았고, 토요일 958건, 금요일 326건 등의 순이었다. 산악사고의 52.1%는 주말에 발생했으며, 평일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신열우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도심 인근 산을 찾는 시민이 늘어나고 있다.”며 “가을철 산악사고 예방을 위해 산행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9 17:59: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