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천시, 2019년 총 출생아 수 늘고 합계출산율 증가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 임신부터 출산 및 양육까지 다양한 지원정책 성과
  • 기사등록 2020-09-10 11:31:29
기사수정

최기문 영천시장이 2019년 첫둥이 탄생 축하인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영천시청)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2019년 총 출생아 수가 659명으로 지난해보다 139명 늘었고, 합계출산율은 1.55명으로 지난해보다 0.3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합계출산율은 여성 1명이 가임기간(15세~49세)에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뜻하며, 지난달 26일 통계청 발표에 의하면 2019년 영천시 합계출산율(전국 0.92명, 경북 1.09명)이 1.55명으로 도내 23개 시부 중에서 1위를 차지했다. 


시는 출생아수 및 합계출산율이 증가한 것은 임신부터 출산 및 양육까지 다양한 지원정책의 성과로 자체 분석했다. 


지원정책은 임신 후 엽산제⸱철분제 제공, 임신 시 기본검사와 기형아 검사실시, ‘엄마건강 아이사랑 임산부 건강교실’을 운영해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과 양육을 돕고 있다.


출산 후에는 산모 영양제 지원, 영유아 영양제 지원, 산모보약지원, 산모신생아건강관리 서비스 사업 등을 실시해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증진을 도모하고 있다.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출산 축하용품 지원, 출산⸱양육 장려금(첫째아 300만원, 둘째아 500만원, 셋째아 1,000만원, 넷째아 이상 1,300만원)지원, 출산⸱육아용품 무료 대여, 저소득층 가정 기저귀⸱조제분유 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미숙아 및 선천성이상아 의료비 지원,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가운데 우리 시가 높은 출생아수와 합계출산율을 기록한 것은 시에서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한 결과로 보여진다”며, “앞으로도 우리 시가 임신과 출산, 육아가 행복하고 즐겁다는 마음이 들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영천시는 '2018년 시·군 저출생 극복 시책평가'에서 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신혼부부에게 예식비 100만원을 지원하는 등 결혼부터 육아까지 다양한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0 11:31: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