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전남 장흥군(군수 정종순)은 최근 3년간 블루베리를 지역 대표 아열대 작목으로 육성해 탄탄한 소득기반을 다졌다고 11일 밝혔다.

 

군은 전남농업기술원 전국 제일의 1시군 1특화작목 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돼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간 블루베리를 장흥 대표 특화작목으로 키웠다. 장흥군 블루베리 작목반 (사진=장흥군)

1시군 1특화작목 육성 공모사업을 통해서는 조기수확 생산 기반 조성, 친환경 농자재 투입, 6차산업화 컨설팅, 수확 후 일괄처리 시스템을 구축했다.

 

현재 장흥군은 블루베리 재배 면적 16ha, 40호 농가(무농약 인증 22호)의 생산 규모를 갖췄다.

 

농가에 생산된 블루베리는 친환경 급식에 납품되는 등 안전농산물로 신뢰받고 있다.

 

정남진장흥 블루베리 생산자연합회는 장흥농협군지부 유통사업단과 협력하여 금년 5월부터 8월말까지 10.6톤을 정남진농협 APC 및 친환경물류센터에 출하했다.

 

전체 매출은 2억 1000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생산량은 21.5%, 매출은 35%가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정종순 장흥군수는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추기 위해 친환경 인증 및 GAP 인증을 확대하여 안전한 농산물 생산 강화할 것”이라며, “고품질 블루베리 생산을 위한 현장 중심의 전문기술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1 12:38: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