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 총리 “2주간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28일부터는 ‘특별방역기간’”
  • 기사등록 2020-09-13 18:11:55
기사수정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내일부터 2주동안 2단계로 조정하고 오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케이프 자료사진)[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내일부터 2주동안 2단계로 조정하고 오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사회적 피로도와 함께, 그간 확인된 방역조치의 효과 등을 감안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아직 하루 확진자가 두자릿 수로 줄지 않고, 4명중 1명 꼴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지만 그동안의 방역강화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며 "뼈아픈 고통을 감내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다만 "추석부터 한글날이 포함된 연휴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면서 " 오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설정하고 전국적으로 강력한 방역 강화조치를 미리 준비하겠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정 총리는 "최근 일부 휴양지 숙박시설에는 추석 연휴기간 중 예약이 몰리고 있다"며 "고향 대신 휴양지로 몰리면 방역강화 취지가 무색해지고 방역에 적극 협조하는 대다수 국민들에 허탈감을 줄 것이기에이번 추석만큼은 이동 자제 노력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3 18:11: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