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윤국 포천시장, 코로나 없는 깨끗한 명절분위기 조성에 총력
  • 기사등록 2020-09-15 00:49:32
기사수정

[뉴스케이프=이재용 기자] 경기 포천시 박윤국 시장은 14일 추석 명절대비 읍면동장 긴급회의를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시민들이 차분하고 조용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명절대비 긴급 회의를 하는 모습 [사진=포천시]

박윤국 시장은 “추석 명절을 맞아 벌초, 성묘 등을 위해 외지인이 포천을 방문하거나 시민들이 외지를 찾는 일이 증가할 것”이라며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이달 28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의 특별방역기간동안 비상근무대책 등 우리 실정에 맞는 방역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읍면동에서 실시하고 있는 희망 일자리 사업에 대해 읍면동장이 현장에서 꼼꼼히 살펴보고 안전대책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이밖에도, ▲공설·사설묘지 교통·방역대책 ▲도로변 청소, 불법현수막 제거 등 환경정비 ▲함께 나누는 명절 분위기 조성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 ▲비주택 거주 아동·청소년에 대한 신속한 주거지원 등을 지시했다. 


특히, 박 시장은 “코로나19와 태풍으로 어려움을 겪은 농가를 돕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명절기간 우리지역 농산물 판매처를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고 홍보에 심혈을 기울여 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저소득층과 사회복지시설 등 소외받는 이웃이 없도록 관심을 갖고 따뜻한 나눔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청소대행업체, 택배업체 등 현장근로자에 대한 격려도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5 00:49: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