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0
 Advanced issue found
 
사진제공= 듀오채용 절벽, 치솟는 집값 등으로 평범하게 살기도 벅찬 게 요즘 2030 세대다. 이들이 직업적, 경제적, 가족 형태와 관련해 어떤 근심이 있는지 그리고 가장 포기하고 있는 부분이 무엇인지 물어봤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대표 박수경)가 지난 8월 26일부터 31일까지 미혼남녀 총 500명(남 250명, 여 250명)을 대상으로 ‘2030 걱정거리와 미래 기대감’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중 15일에 ‘2030 걱정거리’편을 먼저 공개했다.


2030세대가 직업적으로 가장 크게 걱정하는 것은 ‘결정하지 못한 진로 방향’(26.0%)과 ‘일자리 부족’(24.6%)으로, 취업에 성공하기까지 겪는 문제들이 상위에 올랐다. 남성은 ‘일자리 부족’(남 29.2%, 여 20.0%)을 여성은 ‘결정하지 못한 진로 방향’(남 23.6%, 여 28.4%)을 1위로 꼽았다. 


이어 ‘좋지 않은 근무 환경’(13.4%), ‘이직의 어려움’(12.0%), ‘언제 잘릴지 모르는 불안함’(5.8%)이 직업과 관련된 걱정으로 뒤따랐다. 


경제적으로 가장 큰 근심은 ‘높은 집값’(39.2%)이었다. ‘낮은 임금’(21.2%), ‘높은 물가’(16.6%)도 재산 축적 과정에서 고민하는 부분이었다. ‘걱정거리 없다’는 입장은 8명(1.6%)에 불과했다.


결혼정보회사 듀오 설문에 참여한 남녀가 가족 형태와 관련해 심려하는 부분은 ‘결혼하기 어려운 현실’이었다. 미혼남녀 10명 중 4명(39.4%)이 해당 선택지를 꼽았다. ‘부모님 부양 불가능’(11.6%), ‘부모님, 주변 지인의 결혼 재촉’(10.6%), ‘독신 생활의 외로움’(7.6%)도 순위권에 올랐다. 가족 형태와 관련해 ‘걱정거리 없다’는 17.0%로, 직업적(5.6%), 경제적(1.6%)인 부분보다 비교적 근심이 낮은 경향을 보였다.  


2030 미혼남녀가 현재 가장 포기하고 있는 부분은 ‘결혼’(15.6%), ‘내 집 마련’(15.0%), ‘재산 축적’(12.4%) 순이었다. ‘연애’(11.6%), ‘직업적 만족’(10.8%), ‘인간관계’(9.0%)란 의견도 있었다.


특히 남성은 ‘연애’(17.6%), 여성은 ‘결혼’(17.2%)을 현재 가장 포기하고 있는 부분으로 꼽았다. 여성 중 ‘연애’를 포기했다는 사람은 5.6%뿐이었다.  


한편, 2030 미혼남녀의 현재 삶의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평균 52점이었다. 삶에 만족한다는 의견이 불만족보다는 높았지만 불만족 또한 무시할 수 없는 수치를 보였다. 만족한다(만족, 매우 만족)가 35.8%였으며, 불만족(불만족, 매우 불만족)은 24.8%였다. 


결혼정보업체 듀오 홍보팀 김상은 사원은 “현재 남성은 연애를, 여성은 결혼을 가장 포기하고 있단 결과가 놀라웠다. ‘포기’는 하고 싶거나 하려던 것을 관두게 되는 상황을 일컫는다”며, “한국의 혼인율, 출산율이 낮은 게 내 몸 하나 간수하기 힘든 현실로 인해 비자발적으로 이뤄진 결과는 아닐지, 또 이들을 위한 정책은 무엇일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0 10:00: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