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기업데이터 언택트시대 설문조사 “유연근무제·비대면 협업, 만족도 낮아”
  • 기사등록 2020-09-16 12:00:33
기사수정


사진제공 = 한국기업데이터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기업들이 재택근무 등의 유연근무제와 화상회의와 같은 비대면 협업 방식으로 업무 형태를 전환했지만, 효율성과 만족도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업데이터 R&C센터(대표이사 송병선·Research&Consulting Center)가 산업별 20~50대 근로자 1,000명을 대상으로 ‘언택트(untact) 시대 미래전망’ 설문조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의 업무형태가 이처럼 변화했다고 밝혔다.


재택근무, 시차출퇴근, 원격근무 등 유연근무제 경험률의 인터넷/게임 종사자의 응답률은 62.7%로 13개 업종 가운데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공유경제(55.6%) ▲통신/미디어(53.0%) 순이었다.


반면 자동차(31.8%), 건설(26.4%), 철강(24.1%) 등의 업종에서는 유연근무제를 경험했다는 응답이 상대적으로 적었다.


다만 소속 회사에서 유연근무제 등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업무방식 대응 전략을 체계적으로 마련되었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산업 근로자의 30.5%만이 체계적이었다고 답했다. 다양한 업무방식의 전환을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화상회의와 같은 비대면 협업방식의 빈도가 가장 늘었다고 답한 업종은 응답률이 62.3%를 기록한 항공 업종이었다. 


이외에도 ▲공유경제(57.8%) ▲제약/바이오(55.8%) ▲레저(53.4%) ▲반도체(52.3%) 순으로 해당 방식의 업무 빈도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러한 비대면 협업 방식의 업무에 대해 만족한다고 응답한 근로자는 전체의 38.9%에 불과했다. 


산업별로는 공유경제 산업군의 응답률이 53.3%로 겨우 절반을 넘었고, 그 외 산업군에서 만족한다는 응답률은 과반수를 밑돌았다. 


이에 따라 현재 기업에서 실시하고 있는 비대면 협업 방식의 효율성을 보다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설문조사에 대한 상세한 결과는 한국기업데이터 홈페이지에 공개되어 있는 ‘KED Quarterly Brief’ 2분기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이메일 발송을 통한 온라인 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조사대상 업종은 반도체, 통신/미디어, 인터넷/게임, 제약/바이오 등 13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6 12:00: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