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시, 2020년 추석명절 물가안정에 나서 - 시, 유관기관, 유통업체 등 20여 명 참석 물가안정대책회의 개최 - 명절 성수품 수급안정대책 추진 및 중점관리품목 선정 등 물가안정 도모 - 9월 10일부터 10월 11일까지 물가관리 특별대책 기간 운영
  • 기사등록 2020-09-16 14:52:25
기사수정

대구시가 16일 추석을 앞두고 물가안정 및 소비촉진을 위해 '물가안정 특별대책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최근 긴 장마와 계속된 태풍으로 농·축·수산물 공급 차질로 인해 명절 장바구니 물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물가안정과 소비촉진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16일 오후 물가수급조절 기관, 유통업체, 관련 행정기관 등이 참여하는 민관합동 ‘물가안정 특별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대구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도매법인 등 농축산물 수급 조절기관과 농산물품질관리원, 시내 각 백화점, 대형마트, 상인연합회 등 20여 명의 민·관 관계자가 모여 각 기관별 물가안정 관리방안에 대한 추진계획을 공유하고 협조사항을 논의했다.


대구시는 추석명절을 맞아 9월 10일부터 10월 11일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시와 8개 구·군에 물가대책 종합상황실을 운영하고 제수용품 등 농·축·수산물(16개),생필품(12개)과 개인서비스요금(5개)을 포함한 33개 품목을 중점관리품목으로 선정해 이에 대한 물가안정대책을 추진하는 한편 현장 지도·점검에도 나설 계획이다.


또 전통시장 및 대형마트에 대한 가격조사를 확대 실시해(16개소 → 24개소, 전통시장 8개소 추가) 그 결과를 대구시 홈페이지에 매일 공개하고 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공공요금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는 한편, 8개 구·군과 함께 분야별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고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개인서비스요금 인상 우려가 있는 음식점, 이미용업소 등을 점검해 개인서비스 요금 안정화에 노력하는 한편 가격표시 이행실태, 원산지 표시 및 부정축산물 유통 등에 대해서도 지도·점검을 실시해 물가안정과 공정거래 질서를 확립해 나갈 예정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코로나19로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에 귀성을 포기하고 고향·친지를 방문하지 못하는 시민들이 많은 가운데 치솟은 물가로 시민들이 다시 한번 한숨 짓지 않도록 관계기관·유통업체들과 협력해 물가안정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여러 악재로 인해 침체된 경제상황 속에서도 시민들이 넉넉하고 즐거운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관련 대책들을 내실 있게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6 14:52: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