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시, 지역 요양병원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 자체적인 다양한 감염관리 노력으로 코로나19 극복 - 요양병원의 감염관리 우수실천 사례 전파와 관리강화로 코로나19 재확산 대비
  • 기사등록 2020-09-16 15:06:45
기사수정

대구에 위치한 한결요양병원이 자체적인 감염관리를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사진=대구시 제공)

코로나19 재확산의 위기 속에 대구지역 요양병원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자체적인 감염관리 방안을 마련해 코로나 재확산에 대비하고 있다.


요양병원은 고위험 집단시설로, 고령이나 기저질환을 갖고 오랫동안 입원하고 있는 환자들이 많기 때문에 감염에 상당히 취약하며, 이들 환자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이 되면 중증에 빠지면서 사망에도 이를 수 있기 때문에 철저한 감염병 관리가 무엇보다도 요구되고 있다.

 

대구시는 그동안 요양병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왔다. 특히 지난 3월 20일부터 3월 28일까지 집단감염에 취약한 요양병원 67곳에 대해 감염관리 전문가가 현장을 점검하고 종사자 및 방문객 관리, 개인위생 관리, 환경 소독 등 병원별 특성에 맞는 감염관리 컨설팅을 실시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해 9월 14일부터 9월 18일까지 컨설팅 희망 요양병원 6곳을 대상으로 2차 컨설팅을 진행 중에 있다.


한편, 대구지역에 있는 한결요양병원은 지난 2월과 3월 대구에서 4,000여 명에 달하는 환자가 폭발적으로 발생했을 당시 단 한명의 환자도 발생하지 않는 등 위기를 극복한 바 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19 전국 재확산의 위기 속에서도 자체적인 감염관리를 한층 더 강화해 지역의 코로나 재확산에 대비하고 있어 귀감이 되고 있다.

 

한결요양병원에서는 건강보험공단에서 지원받은 방역요원을 활용해 외부인을 철저하게 통제하고 출근 시 직원들에 대한 발열체크, 근무 중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환자 마스크 착용, 신규 종사자와 입원 환자에 대한 꼼꼼한 사전 코로나 검사 등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재동 대구시 시민건강국장은 “고위험 시설인 요양병원 등에서의 코로나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시설 자체적으로 종사자와 환자가 함께 한마음이 되어 코로나를 예방하는 노력이 중요하다”면서, “한결요양병원과 같은 감염관리 우수 실천사례를 널리 알리고 취약시설에 대한 현장점검과 지도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6 15:06: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