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대구 달서구는 2020년 도시재생인정사업 공모에 선정돼 65억원을 확보했다. 사진은 건립 예정인 희망나눔 통합센터. (사진=대구달서구 제공)

대구 달서구는 대구·경북에서 유일하게 '2020년 도시재생인정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6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생활권 재생방향에 부합하는 점단위 소규모 개발사업에 대해 국비를 정부에서 지원하는 공모사업으로, 지난 4월 24일 대구시-달서구-LH 3개 기관이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함께 응모했다.


이번 사업은 월성주공2단지아파트 內 유휴놀이터에 실버케어통합센터, 정서건강복지센터, 인생이모작센터 및 실내놀이터, 평생교육실 등 주민편의시설이 포함된 생활SOC 복합시설인 ‘희망나눔 통합센터’ 건립이다.


건립규모는 지하 1층, 지상 5층이며, 2021년 연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도시재생 인정사업 공모 선정으로 건립 예정인 ‘희망나눔 통합센터’는 인근 학산종합사회복지관과 국공립 어린이집, 학산경로당 등과 연계해 사업의 시너지 효과가 크고, 지역민의 다양한 요구에도 부응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월성2동은 영구임대 아파트 밀집지역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고령자가 많이 거주하고 생활기반시설이 매우 부족하여 도시활력이 떨어지는 지역이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조성되는 희망나눔 통합센터가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지역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사업이 되기를 기대하면서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7 11:14: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