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상] 추미애 법무부장관 , "억지궤변 무한 인내 하고 있다.”
  • 기사등록 2020-09-18 00:37:18
기사수정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 특혜의혹’을 놓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이 서로 ‘본인의 언행에 책임지라’고 공방을 벌였다. 


김 의원은 “국방부에 청탁전화를 하지 않았다는 말에 책임질 수 있느냐”고 추궁했고, 추 장관은 “어떤 책임을 지나? 의원님 쪽은 의혹만 부풀린 억지와 궤변에 책임지겠느냐”고 맞섰다.


추 장관은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어떤 책임을 지겠나'라는 국민의힘 김승수 의원의 질의에 "억지와 궤변은 제기한 쪽에서 책임을 져야 하지 않을까"라며 "무한 인내로 참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당직사병 현모씨의 아들 관련 제보에 대해 "아들과 다른 중대 소속으로 이른바 '카더라'"라며 "군인은 다른 중대 사람을 '이웃집 아저씨'라고 칭한다고 한다. 이웃집 아저씨의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 제보였다"고 직격했다. 


추 장관은 김 의원이 "검찰 소환에 응할 것인가"라고 묻자 "혐의의 구체적 근거와 단서가 있어야 하는데 정쟁과 정치공세를 노려 몇 달을 끌고 온 것"이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김 의원이 한숨을 내쉬며 "들어가라"고 한 후에도 국무위원석으로 돌아가지 않고 "공정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는 걸 국민은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 거친 발언을 멈추지 않았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8 00:37: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