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DJ 전 비서 김한정 "김홍걸, 결단 내리라", 의원직 사퇴 촉구 - 김한정 "김홍걸이 36억 받았을 때 DJ 낙담, 이희호 눈물"
  • 기사등록 2020-09-18 13:37:32
기사수정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케이프 자료사진)[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 출신인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DJ 3남 김홍걸 의원에게 “결단을 내리라”며 사실상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한정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을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분들의 실망과 원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다리면 피할 수 있는 소나기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늘 아침 신문 칼럼을 보고 참으로 마음이 착잡하다"라며 "칼럼 내용에 언급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저"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날 자 <한겨레>에는 <'멘탈갑 김홍걸' 부끄럽지 아니한가>라는 제목의 칼럼이 실렸다. 

 

김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의 아들 세 명이 비리에 연루된 이른바 ‘홍삼 트리오’ 사건을 거론하며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김 의원은 "2002년 김대중 대통령 임기말, 사업가 최모씨가 대통령 3남에 돈을 대고 여러 이권에 개입했다는 폭로가 터져나왔다. 김 대통령은 당시 제1부속실장으로 곁을 지키던 제게 L.A.에 머무르고 있는 3남 홍걸씨를 만나보고 오라고 명하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샌프란시스코 공항 주변 호텔방에서 만난 홍걸씨는 '액수는 차이가 있지만 수차례 돈을 받은 건 사실이다. 청탁을 들어준 일은 없다'고 입을 열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바로 돌아와 보고드렸다. 그 때 대통령님의 낙담과 충격의 모습을 아직도 잊지 못한다. 속이 타던 여사님은 눈물을 보였다"라며 참담해하던 DJ 부부의 당시 모습을 전했다.

 

그는 "지금 김홍걸 의원이 처한 사정에 대해 변호하고 옹호할 수 없는 상황이 한탄스럽다. 집을 여러 채 구입했는데 납득할 설명을 못하고 있다“며 ”가장 곤혹스러운 일은, 김대중 대통령님과 이희호 여사님을 존경하고 따르던 많은 분들의 실망과 원망"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2016년 6월 서울 강남구 아파트 분양, 같은 해 10월 서울 강동구 아파트 분양, 또 이어 그해 12월엔 서울 서초구 아파트를 매입하는 등 강남권 주택 3채를 연달아 구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이중 10억 원대의 강동구 아파트 분양권의 경우, 2020년 3월 국회의원 총선거 후보자 재산신고 때 누락돼 고의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축소 신고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18 13:37: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