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덕흠 일가 회사 1천억원대 공사 수주...지자체에서도 480억원 - 국토위 소속 피감기관 일감 몰아주기 ‘이해충돌’...민주당, 사퇴 촉구
  • 기사등록 2020-09-20 13:19:38
기사수정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 일가 회사가 국토부 산하기관으로부터 1천억여원 이상 수주받은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밝혀지면서 이를 조사해야 한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뉴스케이프 자료사진)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일가 회사가 국토부 산하기관들로부터 1천억여원의 수주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이를 조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특히 <한겨레> 등 언론보도에 따르면 수주금액이 1천억원에서 많게는 2천억원까지 나오고 있으며 서울시와 지자체에서도 500억원 가까이 수주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민단체는 박 의원을 직권남용, 부패방지법·공직자윤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을 예고했으며 더불어민주당은 박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지난 18일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박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 있던 최근 5년 동안, 박 의원과 가족들이 대주주로 있는 건설사들이 국토교통부와 국토부 산하기관들로부터 공사 수주와 신기술 사용료 명목으로 1천억여원을 지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실과 민생경제연구소로부터 입수한 국토부 작성 자료를 보면, 박 의원이 국토교통위원을 지낸 2015년 4월~2020년 5월 사이 혜영건설(9건), 파워개발(9건), 원하종합건설(7건)은 국토부와 산하기관들로부터 25건 773억1천만원어치 공사를 수주했다. 

 

한겨레는 “이들 세 기업은 모두 박 의원이 직접 설립한 뒤 장남에게 물려주거나 자신의 친형을 대표로 앉힌 회사로 이들 기업의 실질적인 오너인 박 의원은 혜영건설 지분 51%(14만7천주·61억9천만원)와 원하종합건설 주식 11만8천주(50억1천만원) 등 128억원의 주식을 아직 보유하고 있어 이해충돌 위반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라고 보도했다.

 

또 원화코퍼레이션과 원하종합건설은 자신이 보유한 신기술(STS 공법) 이용료 명목으로도 지난 5년 동안 국토부와 산하기관들로부터 371억원을 받았다. 이 두회사 모두 박 의원의 장남이나 친형이 대표인 회사들이다.

 

한겨레는 19일에도 박 의원 일가 건설사들이 경기도와 경상북도 등 지자체로부터 수주한 공사금액도 480억원대에 이른다고 후속 보도를 이어갔다. 

 

박 의원은 지난 2010년 협회가 사들인 골프장 가격을 200억원 넘게 부풀려 정치자금을 마련했다는 의혹으로 최근 검찰에 고발되기도 했다. 

 

민주당 “박덕흠, 국회의원인지 건설업자인지” 사퇴 촉구

 

민주당은 박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며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은 건설업자인지 국회의원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위원회 간사는 교섭단체를 대표해 의사일정, 법안처리 일정을 협의하고 확정하는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다. 간사 시절 국토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주한 공사가 12건, 도급금액은 433억원에 이른다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어 “공직자 이해충돌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 피감기관들이 뇌물성 공사를 몰아준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할 것”이라며 “(박 의원은) 국회 윤리위 제소를 포함한 고발 등 모든 법적 조치를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박 의원에 대해 직권남용과 부패방지법 및 공직자윤리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은 19일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박덕흠 의원은 국회 역사상 최대이자 최악의 이해충돌 당사자"라면서 "국회의원을 세 번 하는 동안 아들과 형 등 가족들한테 건설회사를 맡겨 놓고 각종 특권과 이권을 몰아줬다. 언론에 1천억, 2천억이라고 나가는데, 박 의원이 활동한 안행위와 예결위, 국토위 기간을 모두 합치면 3천억 정도 된다. 서울시와 국토부만 합쳐도. 이 부분에 대한 확실한 규명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0 13:19: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