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교육청, 초등 저학년 학습격차 해소 지원 박차 - 맞춤형 학습 지원단 100명 추가 투입
  • 기사등록 2020-10-06 10:53:33
기사수정

경북교육청이 코로나19로 인한 학습격차 해소를 위해 '맞춤형 학습 지원단'을 100개교에 투입한다. 사진은 포항 장기초 협력수업에서 실시한 1수업 2교사제. (사진=경북교육청 제공)

경북교육청은 10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한 학습격차 해소 지원을 위해 ‘맞춤형 학습 지원단’을 희망 초교 100개교에 투입한다고 6일 밝혔다.


도내 초등학교 중 과대·과밀학급에 100명을 우선 지원하며, 총 지원 예산은 약 4억 원이다.


‘맞춤형 학습 지원단’은 교원자격 소지자, 예비교사, 퇴직교원 등을 활용해 매주 14시간 정도 도움이 필요한 초등 저학년의 학습활동, 생활지도, 과제수행, 상담, 자료제작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지원 사업은 원격과 등교수업 병행의 장기화에 따라 교실 수업 내실화를 위해 학교에서 필요한 영역에 인력을 추가 배치해 교사가 개별 학생들에게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데 목적이 있다.


맞춤형 학습 지원단은 주로 초1~2학년 국어와 수학시간에 담임교사를 보조해 저학년 기초학력 부진을 예방하는 활동을 한다.


또한 부적응 학생 관리, 취약계층(다문화 가정, 조손 가정, 한부모 가정 등)의 원격수업 관리, 방역 관리 등의 활동을 한다.


한편 경북교육청은 1:1 맞춤 지도를 통한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도내 초등학교 116개교에 193명의 협력교사를 투입해 기초학력 향상 지원, 복식 수업 지원, 과밀학급 지원을 위해 1수업 2교사제를 운영하고 있다.


현장 모니터링에 참가한 A교장은 “올 초 협력수업 강사 지원으로 학습지원대상학생의 기초학력 향상에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인력 추가 지원으로 코로나19로 인해 교사와 학생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학교장으로서 가뭄에 단비를 만난 듯 반갑다”며 소감을 밝혔다.


아울러 경북교육청은 미래 교육환경의 변화에 대응하고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기초학력 신장 중장기 로드맵’ 수립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임종식 교육감은 “원격수업의 장기화로 학습격차에 대한 우려가 심각하다”며 “학습지원단 운영을 시작으로 현장의 어려움과 요구를 적극 수용해 지원을 강화하고, 학습격차 해소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06 10:53: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