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능후 "의대생 일부 사과로 국시 재응시 국민 수용도 올라가지 않을 것" - [2020 국감] "국민청원, 진정성 느껴지지만...재응시 불가"
  • 기사등록 2020-10-07 17:26:37
기사수정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이 7일 국회 보건건복지부-질병관리청 등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의과대학 학생 일부의 사과로는 국민들의 의사 국가시험(국시) 추가 응시에 대한 수용도가 올라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의사 국시에 응시하지 않은 의대생들을 구제해 달라는 국민청원글에 대해 재응시 기회는 없다는 방침을 재차 밝힌 것이다. 


 

박 장관은 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의대생 사과문과 관련해 "인터넷을 열심히 봤다. 진정성 있는 사과라고는 생각한다"면서도 "몇몇 사람의 사과로 (국민들의 국시 추가 응시 수용도가) 높아질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그간 정부는 다른 국가시험과의 공정성·형평성 문제가 발생하기 때문에 국민 양해가 없다면 추가 응시 기회를 부여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국민 여론이 재응시 기회 부여에 부정적인 기류가 강해 정부가 이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박 장관은 의대생이 시험에 응시하지 않아 발생할 의료 공백에 대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의료진 부족 문제는 별도로 준비를 하고 있다"며 "추정을 해보니 올해 의사자격증을 제대로 주지 않았을 경우 공공의료 부족인력이 400명 내외"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기존에 의료인력이 있어서 새 의사가 꼭 안 가도 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인력 배치를 조정하고 레지던트, 전문 간호사들이 의료 보조진 역할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면서 "더 나아가 입원전담을 대폭 늘려 인턴의 역할을 대처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07 17:26: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