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0국감] 이인영 “조성길 입국 공개될지 몰라···의도적 활용 아냐” - 정부, 기본적으로 공개하지 않는 것이 기본방침
  • 기사등록 2020-10-08 15:16:42
기사수정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뉴스케이프=강우영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조성길 전 주이탈리아 북한 대사대리의 한국 입국 사실이 의도적으로 유출됐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우리 정부는 이런 문제를 의도적으로,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것처럼 정치적으로 정보를 활용하지 않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이 조 전 대사대리 관련 정보 유출 경위에 대해 묻자 “그 상황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제가 알고 있는 우리 정부의 방침은 공개하지 않는 것이 기본방침이고 특히 그 과정에서 재북가족의 신변문제 등과 관련해 충분히 고려하면서 방침을 결정하고 집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언론에 공개되면 딸의 안위에 당장 급박한 위험이 닥치는 상황에서 어느 어머니가 언론사와 이야기해서 그런 사실을 공개했을까. 정말 이치에 닿지 않는다"고 재차 의구심을 제기했다.

 

이 장관은 이에 "사실 여부를 정확하게 확인하고 있지 못한 상황"이라면 "만약에 언론에서 그런 보도가 있었으면 그 언론이 내용을 잘 알고 있을 것이기 때문에 그런 쪽에서 확인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그러면서 "기본적으로 우리 정부의 방침은 (탈북 사실을) 공개하지 않는 것이고, 재북 가족의 신변 문제 등을 고려하면서 그런 방침을 집행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지난달 23일 새벽 청와대에서 열린 긴급안보 관계 장관회의 때 이 장관이 다른 참석자들보다 1시간 늦게 청와대에 도착했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잘못된 보도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그는 조 의원이 ‘원래 11시쯤 연락했으나 늦게 참석했느냐’고 묻자 “그렇지 않다”면서 “(원래 회의가 새벽 1시 예정이었던 것으로) 저는 그렇게 알고 있다”고 답했다.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08 15:16: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포커스 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영상뉴스더보기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 기사 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